이 웹 사이트는 기계 번역을 사용하여 번역되었습니다.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역사와 트렌드가 교차하는 국제도시 「미나토구」!

현재 미나토구에는 수많은 고층 빌딩이 늘어 서 있으며, 상업·비즈니스의 중심으로서 트렌드를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극히 평범하게 느껴지는 경치이지만, 100년 정도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집니다.

현재의 미나토구 지구는 간토 대지진과 제2차 세계 대전으로 도시 전체가 2번에 걸쳐 괴멸적인 피해를 입었고, 대다수 건물이 폐허가 되었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 구 일본군 시설의 대다수는 미군에 넘겨졌습니다. 군 관계 시설이 많았던 미나토구에도 미군이 주재하게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전쟁 전부터 각국 대사관이 다수 존재하였던 이곳에 새로이 서양식 상업지가 건설되게 되었습니다.

또한 일본이 전후 부흥과 국제 사회로 복귀하기 위해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게 되었고, 그에 따라 국제적인 시설이 필요하게 되었던 것도 미나토구에 최신식 건물이 계속 지어지게 된 원인 중 하나였습니다. 변해가는 시간 속에서 시대별 트렌드가 다시 역사가 되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새로운 트렌드는 계속해서 탄생하였고, 역사와 트렌드가 교차하는 오늘날의 미나토구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빈관 아카사카 이궁-일본 최초의 서양식 궁전

세계 각국에서 온 영빈을 맞이하는 「영빈관 아카사카 이궁」. 예전에는 한정적으로 공개되었지만, 2016년부터는 일 년 내내 일반 공개되고 있습니다.

기슈 번의 저택 자리에 지어진 이 영빈관은 1909년 황태자 전하(후의 다이쇼 천황)의 결혼을 맞이하여 동궁어소로 지어졌습니다. 당시 일본의 건축, 미술, 공예계의 총력을 동원하여 지어진 건축물입니다.

전쟁이 끝난 후 청사로 사용되었으며, 1974년 영빈관으로 개관하였습니다. 매이지 시기의 본격적인 근대 서양식 건축의 도달점을 보여 줍니다. 2009년에는 창건 당시의 건축물인 본관과 정문, 분수 연못 등이 국보로 지정되었습니다. 일본에서 유일한 네오바로크 양식의 서양식 궁전 건축물로, 매일 같이 그 아름다움을 감상하기 위한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다카나와 소방서 니혼에노키 출장소-지금도 사용되는 복고풍 소방서

쇼와 8년(1933년)에 완성되어 지금도 다카나와 거리를 지키고 있는 다카나와 소방서 니혼에노키 출장소. 마치 등대와 같은 모양을 한 복고풍 건물로, 곡선과 바둑판의 반면을 모티프로 삼아 독일 표현주의 디자인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근대 건축 유산으로 2010년 3월 「도쿄도 선정 역사적 건축물」로도 선정되었습니다.

1층의 요벽은 화강암을 잘라 쌓아 올렸습니다. 차양과 창문턱은 씻어내기 마감으로, 현관은 화강암에 나무문으로 만들어졌습니다. 3층 강당에는 에도 시대와 메이지 시대에 사용되었던 소방 용구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전에 예약하면 견학도 할 수 있어서, 역사적인 건축물과 소방서 견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화재 출동으로 견학을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도쿄 타워 - 전후 부흥의 상징

부흥의 상징적인 존재

도쿄 타워는 1958년에 준공되었습니다. 높이 333m는 당시의 자립식 철탑으로서는 세계 제일의 높이였습니다. 지금도 도쿄를 대표하는 인기 관광명소이지만, 건설 당시에는 전후 부흥의 상징적인 존재이기도 했습니다.

당시 도쿄 타워 주변에는 지금과 같은 고층 빌딩들이 없었기 때문에 어디서든 도쿄 타워를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총공사비 30억 엔(현재 기준으로 약 300억 엔의 가치), 작업 인원수 약 20만 명이 동원되어 건설되었습니다. 틀림없이 당시 세계 최고의 타워를 바라보며 사람들이 얼마나 자랑스러워했을지 짐작이 갑니다.

참고로 도쿄 타워의 특징적인 색 구성은 항공법으로 규정되어 마음대로 바꿀 수 없다고 합니다. 1986년에는 항공법이 개정되어 황적색과 흰색으로 이루어진 색 구별이 11등분에서 7등분으로 변경되어 황적색의 붉은빛이 더 강해졌다고 합니다.

레인보우 브리지-고민을 거듭하여 디자인된 미래형 현수교

레인보우 브리지는 도쿄 임해부에 건설된 임해 부도심과 도심을 잇는 기간 교통시설과 도시 고속도로망의 간선으로서 1993년에 개통되었습니다.

일몰 후에는 조명으로 장식

레인보우 브리지는 교통 편의성과 더불어 새로이 생긴 임해 부도심 지역에 걸맞은 경관을 제공해야 한다는 목표가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개통 당시 디자인과 관련하여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 결과 고층 빌딩군의 직선과 항구의 수면이 그려내는 수평선 등 도심 풍경과의 조화를 이루며 우아한 자태를 그려내는 부드러운 곡선이 배치되었습니다. 현수교에는 산책로가 설치되어 다리 위에서의 산책도 즐길 수 있습니다.

국립 신 미술관-새 시대의 예술 발신지. 외관도 아름다운 숲속의 미술관

물결치는 유리 커튼 월

일본에서 5번째로 생긴 국립 미술관으로 2007년에 개관했습니다. 컬렉션이 없는 새로운 타입의 미술관입니다. 아름답게 물결치는 유리 커튼 월이 특정적인 건물로, 구로카와 기쇼가 설계했습니다.

「숲속의 미술관」이 콘셉트입니다. 녹음이 우거진 주변 환경과의 조화를 고려하여 다이내믹하고 개방적인 공간을 창출하였습니다.

유난히도 눈에 띄는 역원뿔형 공간

일본 예술 문화의 육성 및 국제적인 예술 정보 발신 거점으로서의 역할과 함께, 다양한 정보가 집결되는 국제도시 미나토구에서 새 시대의 예술을 발신하는 아트센터입니다.

건축물 시간여행


미나토구 시간 여행 투어

비즈니스와 트렌드의 발신지, 미나토구에는 시대를 앞서는 다양한 새로운 스폿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봐도 똑같습니다. 미나토구에는 다양한 시대의 역사적 트렌드 스폿들이 잔뜩 있거든요! 그리고 지금도 그 스폿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그런 미나토구에 있는 역사적 트렌드 스폿을 4개의 테마로 순례하는 것이 바로 미나토구 시간 여행입니다. 꼭 마음에 드는 테마로 시대를 거슬러 올라 가보세요!

관련 기사

MINATO NIGHT WEEK 2019 – 도쿄 미 나토 구 밤에 매력을 느끼는 특별 한 9 일!

2019년9월20일

도쿄, 신바시, 아카사카 등 일본 에서도 유수의 번화가이 모여 미 나토 구. 늘어선 고층에서 바라보는 도쿄의 야경, 선상에서 바라보는 야경, 호텔이 나 유명 레스토랑 바는 물론 밤에도 열정적인 나이트 활동까지, 항구에는 밤문화가 무궁무진 합니다. 특히 해마다 열리는 롯폰기 아트 나이트는 2018 년에 약 76만 명이 방문 했다 때문에 이렇게 성황리에 항구 특유의 대 인기 이벤트도 기타 수천. 그리 구 이번에 새로 MINATO 밤을 뜨겁게 달군다 MINATO NIGHT WEEK2019 개최 10/26 ~ 11/3로 결정 했습니다! 여...

도쿄 아오야마 에서 즐기는 아트 산책 - ‘니콜라이 버그먼 노무’

2019년9월30일

꽃에 취해 힐링하고픈 날은 이 곳! ‘니콜라이 버그먼 노무’예술적 플라워 아티스트 니콜라이 버그먼의 샵과 카페 시즌마다 바뀌는 꽃들과꽃들에 둘러쌓여 즐기는 커피와 오가닉 메뉴들!단풍으로 물든 가을 시즌의 현재 모습과 직접 다녀온 후기가 궁금하다면 블로그에서 확인!http://visit-minato-city.com/ko/aoyama-art-walk-nicolai-bergmann-nomu

도쿄 레저 아일랜드 ‘오다이바’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

2019년8월5일

최첨단 VR 게임, 쇼핑몰, 해변, 맛집 등 빠질 게 없는 도쿄 대표 핫플레이스 오다이바! 도쿄 레저 아일랜드 ‘오다이바’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축제, 이벤트, 맛집을 포함해서 알려드릴테니 블로그로 고고싱!http://visit-minato-city.com/ko/10-things-to-do-at-odaiba/

도쿄에서 가야하는 무료 여름 이벤트!

2019년7월22일

도쿄 바다에서 헤엄치고 즐기는 ‘오다이바 플라주’보통 수영 금지인 오다이바 바다에서 이 기간동안은 오픈!해변에는 여러 파라솔 설치로 한가로이 바캉스 기분을 맛볼 수 있는 좋은 찬스~게다가 이용료는 0엔!도쿄 타워를 바라보며 일본 전통 춤 ‘봉오도리’ 춰보기라이트 업 된 도쿄 타워를 배경으로 조죠지 사원에서 열리는 봉오도리 축제!유카타 입은 사람들에 둘러싸여 다같이 춤춰보는 일본 전통춤~더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로 클릭!http://visit-minato-city.com/ko/summer-events-tokyo-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