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웹 사이트는 기계 번역을 사용하여 번역되었습니다.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일본의 국제화는 미나토구부터! 가볍게 세계 여행

현재 일본에는 약 140개국의 대사관이 있으며, 절반 이상이 미나토구에 있습니다. 미나토구에 이렇게 많은 이유는, 일본 개국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1854년 미일화친조약을 계기로 쇄국을 해제한 일본은, 문화 교류를 원하는 많은 해외 국가들의 공관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최초의 외국 공사관은 4개가 있는데 미국은 센푸쿠지, 영국은 도젠지, 프랑스는 사이카이지, 네덜란드는 사이오지에 공사관을 설치하였고 이들은 모두 미나토구에 위치했습니다. 접대를 할 격식 있는 사원이 미나토구에 많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요코하마나 에도 성에 가까웠다는 것이 이유였다고 전해집니다. 또한 경비 면에서도 한 곳에 모여 있다는 메리트가 생겨, 메이지 시대 이래 옛 무사 가문에게서 몰수한 저택의 자리들도 제공하였으며 차례차례 외국 공관이 미나토구에 생기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대사관이 많이 있는 것은 이런 역사적 배경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이전이나 개축으로 인해 개국 당시의 것들이 남아 있는 건물은 적지만, 각 국가의 대사관에서는 해당 국가의 분위기를 조금이나마 느껴볼 수 있습니다. 미나토구 안에서 세계 여행을 떠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프랑스 대사관 - 최초의 공사관 중 하나로 산다에서 미나미아자부로

최초의 공사관 중 하나인 프랑스는 1859년에 산다의 사이카이지에 먼저 영사관이, 1861년에는 공사관이 설치되었습니다.
1874년까지 이곳에 있었으며, 지금의 사이카이지 경내에는 최초의 프랑스 공사관의 흔적인 비석이 남아 있습니다.

현재 미나미아자부의 재일 프랑스 대사관 청사는 2009년 지어진 것으로, 신청사는 새를 연상시키는 아치 형태의 근대적이고 세련된 외관이 특징입니다. 일반 공개는 하고 있지 않지만, 그 안에는 도쿠가와 시대부터 내려오는 정원이 남아 있습니다.

네덜란드 대사관 - 쇄국 시대 유일한 교류국이었던 네덜란드

일본이 개국하기 400년 이상 전부터 서양에서 유일하게 국교가 있었던 네덜란드는 최초의 4공사관 중 하나로 1859년에 시바의 사이오지에 공사관이 개설되었습니다. 1883년에 현재의 시바 공원에 이전했는데, 1923년의 간토 대지진 후의 화재로 소실되었습니다. 1928년에 재건하여 지금에 이릅니다.

굽어진 활을 그려 놓은 듯한 특징적인 디자인은 쇄국 시대의 무역 지대, 나가사키의 데지마가 모티브라고 합니다. 대사관저는 도내 굴지의 옛 서양 건축물로, 일본에서 서양 건축 일인자인 미국의 건축가 제임스 가디너 씨의 귀중한 유산이기도 합니다.

독일 연방 공화국 대사관 - 역사와 함께 이전

현재의 독일 북부에 있는 프로이센 최초의 영사관이 1862년에 요코하마의 외국인 거주지에 만들어진 이후, 그 4년 후인 1866년에 모토아자부의 슌토인(센다이자카・한국 대사관 맞은편)으로 이전하였습니다. 현재 슌토인은 미나미아자부로 이전한 상태입니다. 1872년 나가타초로 이전하였으나, 제2차 세계대전 시 공습으로 인해 소실되었습니다.

전쟁 종료 후 일본 정부에서 현재의 토지를 제공하여 미나미아자부로 이전했습니다. 대사관저는 1957년에 만들어진 건물이 당시 모습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스웨덴 대사관 - 태양의 빛을 받아들인 예술적 건물

1901년에 고베에 영사관이 설치된 후, 1959년 미나토구로 이전한 스웨덴 대사관. 지금의 건물은 1991년에 미카엘 그라니트와 가토 요시토의 설계를 바탕으로 신설되었습니다. 마치 현대 미술처럼 모던한 건물은 태양의 움직임에서 착안하여 그림자가 생기지 않도록 설계되었다고 합니다. 2층~9층까지 건물 전체가 태양 빛을 받기 쉬운 나선 계단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일반인이 참가할 수 있는 이벤트나 세미나도 부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이슬람 대사관 - 문화의 교차점 아프가니스탄을 느껴보자

아자부다이의 한적한 모퉁이에 우두커니 선 이국적인 궁전 같은 건물이 아프가니스탄・이슬람 대사관입니다. 일본과 아프가니스탄의 국교는 1930년에 채결되었으며 1933년 이타쿠라 지역에 공사관이 개설된 후 2008년에 지금 자리로 이전했습니다.

지금은 왕래가 어려운 아프가니스탄이지만, 파키스탄과 중국, 이란 등 많은 국가에 둘러싸여 다양한 국가의 문화가 융합된 아름다운 문화를 지닌 나라입니다. 외관만 봐도 이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대사관입니다.

대사관 시간 여행


미나토구 시간 여행 투어

비즈니스와 트렌드의 발신지, 미나토구에는 시대를 앞서는 다양한 새로운 스폿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봐도 똑같습니다. 미나토구에는 다양한 시대의 역사적 트렌드 스폿들이 잔뜩 있거든요! 그리고 지금도 그 스폿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그런 미나토구에 있는 역사적 트렌드 스폿을 4개의 테마로 순례하는 것이 바로 미나토구 시간 여행입니다. 꼭 마음에 드는 테마로 시대를 거슬러 올라 가보세요!

관련 기사

도쿄에서 가야하는 무료 여름 이벤트!

2019년7월22일

도쿄 바다에서 헤엄치고 즐기는 ‘오다이바 플라주’보통 수영 금지인 오다이바 바다에서 이 기간동안은 오픈!해변에는 여러 파라솔 설치로 한가로이 바캉스 기분을 맛볼 수 있는 좋은 찬스~게다가 이용료는 0엔!도쿄 타워를 바라보며 일본 전통 춤 ‘봉오도리’ 춰보기라이트 업 된 도쿄 타워를 배경으로 조죠지 사원에서 열리는 봉오도리 축제!유카타 입은 사람들에 둘러싸여 다같이 춤춰보는 일본 전통춤~더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로 클릭!http://visit-minato-city.com/ko/summer-events-tokyo-2019...

도쿄 레저 아일랜드 ‘오다이바’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

2019년8월5일

최첨단 VR 게임, 쇼핑몰, 해변, 맛집 등 빠질 게 없는 도쿄 대표 핫플레이스 오다이바! 도쿄 레저 아일랜드 ‘오다이바’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축제, 이벤트, 맛집을 포함해서 알려드릴테니 블로그로 고고싱!http://visit-minato-city.com/ko/10-things-to-do-at-odaiba/

도쿄 여름 추천 명소는? - ‘핫포엔’

2019년8월13일

힐링의 일본 정원 ‘핫포엔’그리고 그 아름다운 핫포엔을 내려다 보이는 분위기 좋은 카페 ‘Thrush Cafe’이 ‘Thrush Cafe’ 에서 여름을 맞이한 비어 테라스 이벤트가 8월 31일까지 진행중!6곳의 농가에서 직접 재배해온 신선한 야채들로 가득한 푸드 플랜/뷔페과향을 최대한 끌어주는 잔에 담겨진 오리지널 크래프트 맥주를 무제한으로 마실수 있다는 사실!자세한 내용과 사진들은 블로그에서 확인~http://visit-minato-city.com/ko/happoen-vegetable-buffet-beer-terrac...

반짝반짝 빛나는 도쿄를 한눈에! 감동의 미 나토 구 "야경 명소" 특집

2019년7월19일

고층 빌딩에서 베이 지역까지, 어디까지 나 반짝반짝 빛나는 도쿄의 야경은 무심코 見惚れ 버리는 아름다움. 여러분은 도쿄의 전망대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까? 360도 도쿄 내려다 유명한 야경 명소는 항구에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렇게 감동적인 야경이 보이는 전망대와 함께 周れる 명소를 한꺼번에 소개! 매력 넘치는 야경을 보러 꼭 서초구에 발길을 옮겨 보시는 것은? 도쿄 타워-서초구에서 내려다보는 오랫동안 사랑 받아 온 토 오 쿄의 반짝임 뭐라도 뺄 수 없는 도쿄의 심볼 「 도쿄 타워 」는 서초구의 심볼 이기도 합니다. 고도 경제성장...